발암물질로 분류된 아이스크림, 국수

발암물질로 분류된 아이스크림, 국수

캄보디아 관세청(GDCE)은 태국, 베트남, 프랑스에서 생산된 3가지 유형의 라면과 아이스크림 상표에서 소비자에게 암을 유발할

수 있는 산화에틸렌이 함유된 것으로 의심된다고 밝혔습니다. 일반 부서는 제품을 회수하고 판매를 금지하는 즉각적인 조치를 취했습니다.

발암물질로

7월 29일자 GDCE의 서한은 관세 및 소비세 부서의 관련 지사 및 사무실의 이사들에게 최근 일부 유럽 연합(EU) 국가의 식품 안전 당국이

태국 및 베트남에서 생산된 일부 인스턴트 면 및 아이스크림 브랜드를 발견했다고 알렸습니다. EU, 미국 및 세계보건기구(WHO)가 소비자에게 암 위험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로 간주하는 산화에틸렌 잔류물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서한은 계속해서 공중 보건, 식품 안전 및 소비자의 복지를 보호하기 위해 관세청이 이러한 제품에 대해 임시 조치를 부과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8월 1일부터 라면 “Lucky Me!”의 모든 수입품 태국산 ‘하오하오’ 베트남산 면과 프랑스산 ‘하겐다즈’ 바닐라 아이스크림은 수출국

식품안전검사기관의 산화에틸렌 분석 증명서를 첨부해야 한다.

8월 1일 이전에 세관에 도착한 제품의 경우, 수입업체는 상품의 세관 반출을 허용하기 전에 상무부의 소비자 보호 경쟁 및 사기 진압

사무총장(CCF)에서 에틸렌 옥사이드 존재 분석을 위해 제품 샘플을 채취해야 합니다. .

서한에서는 감사 부서가 대중을 보호하기 위해 시기적절하고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기 위해 이러한 제품으로 인한 위험을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세관 및 소비세 공무원은 사기를 피하기 위해 문서에 명시된 정보 및 데이터를 확인하고 문서가

실제 상품과 일치하는지 확인하는 데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발암물질로 분류된 아이스크림, 국수

먹튀검증커뮤니티 CCF Phan Oun 사무총장은 해외에서 Post와의 인터뷰에서 에틸렌 옥사이드에 대한 정보를 받은 후 CCF 지점 직원에게 전국의 모든 슈퍼마켓, 시장 및 소규모 사업체를 점검하도록 할당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며칠 동안의 조사 끝에 우리의 예비 결과는 발표에서 확인된 라면이나 아이스크림 제품이 아직 캄보디아 시장에서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Oun은 CCF 관계자가 캄보디아에서 판매되는 제품을 발견할 경우 공급업체에 자발적으로 해당 제품을 시장에서 제거하고 판매를 자제할

것을 요청하고 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더 엄격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취한 두 가지 즉각적인 조치는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수입업자를 안내하는 조치를 취하도록 GDCE에 협력을 요청하는 서한을

작성하고 수출국 식품 안전 당국의 에틸렌 옥사이드가 없음을 확인하는 증명서의 첨부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동시에 그는 관리들에게 이 3가지 유형의 위험한 제품을 찾기 위해 모든 수도와 성의 창고, 시장, 슈퍼마켓 및 상점을 조사하도록 지시했지만 아직까지 그 어느 것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