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훈·엄성섭 금품수수 의혹에 침묵… ‘동업자 봐주기’?



현직 부장검사의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수사하던 경찰이 언론인 2명을 입건했다는 보도가 6월 29일 나왔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변인을 맡았던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TV조선 엄성섭 앵커입니다. 혐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현직 언론인 신분으로 금품을 수수한 중대한 사건입니다.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인…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