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정부 ‘지인 채용’엔 그렇게 매섭더니… 보수언론의 이중잣대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지인 아들을 대통령실 행정관으로 채용해 '특혜' 논란이 일고 있지만 보수언론들은 이 사안에 소극적인 보도 태도를 보이고 있다. 정권에 따라 '이중잣대'를 적용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보수언론들은 불과 몇 달 전 문재인 정부 시절 불거진 청와대의 계약직 행정요원 지인…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문재인 정부 땐 ‘임기보장’하라더니, 되풀이된 언론의 ‘내로남불’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임기가 남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거취를 정리해야 한다는 주장이 국민의힘과 일부 보수언론을 중심으로 나오며 두 사람의 사퇴를 압박하고 있습니다.특히 조선일보는 온라인기사 (6월…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팬카페 인용할 때는 언제고… ‘김건희 팬덤 비판’ 언론의 실상

언론은 최근 일제히 김건희 여사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대통령 부부가 대통령 집무실에서 찍은 사진이 공식 소통창구가 아닌 김건희 여사 팬카페를 통해 공개되거나, 김건희 여사 봉하마을 방문에 김 여사 지인이 동행하면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언론도 이른바 ‘김건희 여사 팬덤정치’ 비판에 …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김건희 기사량, 대통령의 6%-노출시간은 24%… 포털 데이터 집계해보니

‘광폭 행보.’ 최근 언론이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대외활동을 다루며 쓰는 용어다. 김 여사의 용산 대통령실 방문 사진들이 팬클럽을 통해 대중에 공개됐을 때와는 사뭇 다른 행보다. 고 노무현 대통령 배우자 권양숙 여사 예방부터 전두환씨 배우자 이순자씨 방문,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의원 배우자 오찬 …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한국 철도의 ‘착한 적자’, 대안은 어디에 있을까

지난 5일 서울교통공사가 서울지하철 1~8호선 역이름에 함께 쓸 이름을 공개 입찰(역명 병기 유상판매 사업)한다고 발표했다. 언론은 경영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과 함께 자칫 공공성 훼손 논란을 가져올 것이라고 보도했다. 가령 국민일보 (6월 6일), 머니…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Xinjiang 면

Xinjiang 면: 그것이 내 청바지에 있는지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 Xinjiang 면은 세계 최고의 직물입니다. 그것은 또한 강제 노동에 의해 … Read more

“국민일보 기자 구속기소… 백해무익 기자단 해체해야”

” 기자 금품수수 사건, 백해무익한 ‘기자단’부터 해체하라.” 경남도청을 출입하던 기자가 건설업자로부터 수억 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사건과 관련해, 전국민주언론시민연합네트워크(아래 민언련)이 20일 낸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구속된 기자는 2…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